총선 앞두고 신생 정당 급증…'허경영 신당' 등 34개 등록 2011년 21개→2015년 19개→2019년 34개

2019-11-24 17:51:56 by 안중규기자 기사 인쇄하기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의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 발기인대회에 참석해 녹색깃발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은 천정배 (왼쪽 세번째부터)의원, 장정숙 의원,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 장병완 의원, 박지원 의원, 윤영일 의원, 최경환 의원.

 

【서울=IBS중앙방송】안중규기자 =내년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신생 정당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의 정당등록 및 창당준비위원회 결성신고 현황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등록된 정당은 모두 34개였다.

제19대 총선을 앞두고 있던 2011년 11월의 등록 정당은 21개, 제20대 총선을 앞두고 있던 2015년 11월의 등록 정당은 19개였다. 

제20대 국회 출범 후 등록된 정당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을 비롯해 우리공화당, 민중당, 새누리당, 자유의새벽당, 홍익당 등 12개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 상반기, 제20대 총선 직전에 등록된 정당도 국민희망당 등 6개였다. 2016년 이후에만 총 18개의 정당이 새로 등록된 것이다. 

가장 최근에 등록된 정당은 허경영(72)씨를 대표로 등록한 국가혁명배당금당이다. 올해 9월11일에 등록됐다. 

지난 21일 기준 창당준비위원회를 결성 신고한 곳은 모두 11개다. 소상공인당, 평화통일당, 기본소득당, 부정부패척결당 등의 당명이 눈에 띈다.

 


정치·사회적 소수자로 분류되던 직능과 세대 등을 중심으로 한 정치조직의 부상 가능성도 제기된다. 소상공인당이 이달 초 서울에서 '소상공인당 중앙당 창당 발기인 대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인 정치 활동을 준비하는 모습도 포착된다.   

이달 초 창당준비위원회 결성을 신고한 정민당의 경우 1989년생을 대표로, 지난 9월 신고한 기본소득당은 1990년생을 대표로 내세웠다.
   
한편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대안신당(가칭)은 지난 17일 창당 발기인대회를 개최한 데 이어 오는 25일 중앙선관위에 창당준비위원회 등록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