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보수대통합, 저부터 낮은 자세로…더 미룰 수 없어""통합은 정의, 분열은 불의…구체적 실행방안 수립해야"

2019-11-07 10:14:00 by 최익화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최익화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자유민주주의 세력이 국민 중심의 낮은 자세로 마음을 모아 승리를 위한 통합을 이뤄내도록 저부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그동안 어려운 가운데 계속 통합 노력을 진행해왔다. 최근들어 통합에 대한 국민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져 통합 작업을 공식화하기에 이르렀다"며 "(통합의) 구체적 실행방안을 수립해서 반드시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새심히 준비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제가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말씀드린 자유민주주의 세력 통합은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이다"라며 "대한민국 근간을 파괴하는 문 정권에 맞서 헌법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주의 세력의 통합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이 정의이고 분열은 불의다"라며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되살리는 길은 자유민주주의 세력의 대통합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경제 정책에 대해 "민생파탄은 이제 신호일 뿐이다.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에는 소득도 성장도 없다"라며 "우리 당이 만든 국민경제를 살리는 대안, 민부론에 기초한 경제대전환만이 답이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국가 안보에 대해서는 "국방부 장관과 청와대 안보 실장이 대통령의 눈과 귀를 막고 안보를 내팽개친다면 국민은 도대체 누구를 믿고 살아야 하나"라며 "문 정권은 대한민국 안보가 먼저인지 북한이 먼저인지 많은 국민 물음에 답해야 할 때다"라고 촉구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