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해상 추락헬기 포항서 김포공항으로 이송 예정

2019-11-04 15:33:55 by 김익론기자 기사 인쇄하기

 

【서울=IBS중앙방송】김익론기자 = 독도 해상에 추락 후 인양된 소방헬기가 경북 포항에서 김포공항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4일 해군과 해경 등에 따르면 해군 청해진함은 독도 해역에서 앞 부분과 뒷 부분이 떨어져 나간 상태로 인양된 소방헬기 동체를 싣고 이날 오전 1시께 포항신항에 도착했다.

해군 등은 동체 상태를 조사한 뒤 오전 11시께부터 20분간 청해진함 크레인으로 동체를 부두에 내려놓았다.

이후 청해진함은 낮 12시께 실종자 수색을 위해 다시 독도로 향했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김포공항으로 헬기 동체를 옮긴 뒤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을 위한 블랙박스가 있는 동체 앞 부분이 떨어져 나간 상태이기 때문에 사고원인 파악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동체 내에 블랙박스가 있는지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동체 아래에는 사고 시 헬기를 물 위에 띄우는 비상부유장치가 밖으로 나와 있어 바다에 추락했을 때 작동했는지, 해저에 가라앉은 뒤 작동했는지도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께 독도에서 환자와 보호자, 소방구조대원 등 모두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가 이륙 후 인근 200∼300m 지점에 추락했다.

추락한 헬기는 EC-225 기종으로 소방당국이 2016년 3월에 도입했다. 또한 프랑스 유로콥터가 제작한 기종으로 소방당국이 440억원에 매입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