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제18호 태풍「미탁」대비 우수사례 전파

2019-10-08 19:01:30 by 한성일 기자 기사 인쇄하기


IBS중앙방송=호남본부한성일 기자 =전남 도지사(김영록)는 지난 10.2(수) 신안군을 방문하여 북상하는 제18호 태풍「미탁」대처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 공무원들을 격려 하였다.

  신안군수(박우량)는 대처 상황보고에서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 상습 침수지역 대형 이동 양수 장비 배치 ▲ 배수로, 담수로, 저수지 등 사전 방류(저수지 수위 50% 유지) ▲ 배수갑문 이물질제거 및 응급 준설 굴삭기 배치 ▲ 소형어선 육지 인양 ▲ 부잔교 도교 분리 및 육지인양 ▲ 증·양식시설 파도 영향 직접 받는 1~2번째 시설 중점 결박 ▲ 김 채묘시설 최대한 육지 인양 ▲ 상습 침수주택 수중펌프 지원 및 임시주택 설치 등을 준비 하였다고 보고하였다. 

  김 지사는 신안군의 태풍 대처상황이 잘 준비되어 있다며 태풍, 강풍, 폭우 등 자연재난 사전 대비에 참고 할 수 있도록 전남 모든 지자체에 우수사례로 알릴 것을 지시하였다.  
 
 전라남도(자연재난과)는 지난 10.2. 전남 모든 지자체에 제18호 태풍 “미탁” 대비 신안군 우수사례와 함께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통보하였다.

 태풍 “미탁“으로 인한 전남 11개 시군 피해액은 잠정 100억원이며 김채묘시설 피해가 대부분으로 해남 62억 4천400만원, 진도 35억 7천900만원, 신안 1억 1천200만원이다.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