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섭 "대통령 결단 내리면 끝인데 왜 국민들 싸움 붙이나""국론분열 아니라는 文, 유체이탈 화법·적반하장"

2019-10-08 10:46:59 by 안중규기자 기사 인쇄하기


이동섭 (가운데)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 국감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서울=IBS중앙방송】안중규기자 =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광화문과 서초동 대규모 집회를 두고 "국론 분열이 아니다"라고 평가한 것과 관련,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면 끝나는 문제를 두고 왜 국민들 싸움을 붙이는 것인가"라며 비판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국감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지금 조국 장관 문제로 광화문, 서초동으로 나뉘어 '조국 퇴진', '검찰 개혁'을 외치며 대규모 장외 집회하는데 국론 분열이 아니라고 한다. 직접적 의사 표시는 직접 민주주의라는 긍정적 의미가 있으니 감사한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운영 총책임자 대통령 입에서 어떻게 이런 말이 나오는 지 이해되지 않는다"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면 끝나는 문제를 두고 왜 국민들 싸움을 붙이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에도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구사했다"며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게 지혜를 모아 달라' 등 문제 해결에 가장 앞장서야 하는 대통령 본인이 어떻게 하겠다는 말은 없고 온통 요구사항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치권은 지금 산적한 국정과 민생 전반을 함께 살피기 위해 국정감사를 열심히 하고 있다"며 "공수처법과 수사권 조정 법안은 이미 패스트트랙으로 지정이 돼 있기 때문에 대통령이 걱정을 안 해도 정해진 날짜가 되면 국회에서 처리하게 돼있다. 지금은 남들에게 지혜를 모아 달라고 할 때가 아니고 대통령이 지혜롭게 판단을 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적반하장, 책임전가 그만하고 결자해지하기 바란다"며 "조국 장관 없어도 검찰개혁 충분히 할 수 있다. 해법은 조국 해임"이라고 촉구했다.

 press016@naver.com


 

  기사 태그:
  기사 카테고리: